기획 콘텐츠

아시아 곳곳에 숨겨진 콘텐츠를 찾아 추천해드립니다.

[SOLIDARITY SPORES: ONLINE VIEWING] The People vs. the Real Economy - Ⅱ. Zones (Ho Rui An)

  • 작성자기획콘텐츠 담당자
  • 날짜2020-10-15

[연대의 홀씨: ONLINE VIEWING] 민중 vs. 실제 경제, 세 개의 에피소드 Ⅱ. 구역 (작가: 호 루이 안 Ho Rui An)

 

국립아시아문화전당은 전시 <연대의 홀씨>의 일환으로 작가 호 루이 안(Ho Rui An)의 신작 커미션 작품 민중 vs. 실제 경제, 세 개의 에피소드 (The People vs. the Real Economy in Three Episodes)”를 온라인으로 공개합니다시각예술, 영화, 공연예술 등 다양한 분야에서 활동하고 있는 싱가포르 작가 호 루이 안은 비동맹 운동의 흥망성쇠와 같은 시기에 진행되었던 중국의 발전 과정을 주목합니다. 작가는 70년대 후반에 시장경제 실험을 시작한 이래 급격히 팽창한 중국의 경제를 살피며, 이 작품에서 어떻게 싱가포르의 발전 경험이 중국의 개혁 의제에 영향을 미쳤으며, 어떻게 중국 정부의 강박증이 민중주도의 계급 투쟁으로부터 경제로 대체되었는가를 추적합니다이 작품은 세 개의 에피소드로 구성된 영상 시리즈로, 각 에피소드는 109, 16, 23일 순차적으로 국립아시아문화전당 온라인 플랫폼을 통해 공개되고 1130일까지 감상 가능합니다.

 

​ 온라인 게시 기간: 2020. 10. 9. 11. 30

 참여방법: 온라인 자율 참여(무료)

 언어: 영어 내레이션, 한글 자막

 

[SOLIDARITY SPORES: ONLINE VIEWING] The People vs. the Real Economy in Three Episodes – Ⅱ. Zones (Artist: Ho Rui An)

 

As a part of the exhibition “Solidarity Spores”, the Asia Culture Center presents online a newly commissioned artwork “The People vs. the Real Economy in Three Episodes” by the artist Ho Rui An. Singaporean artist Ho Rui An, who is active in various elds such as visual arts, lm, and performing arts, was primarily fascinated by Chinas development during the same historical period that saw the rise and decline of the Non-Aligned Movement. In particular, he is interested in China’s rapid economic expansion since the start of its “experiment” with the market economy in the late seventies. The video series “The People vs. the Real Economy in Three Episodes” sheds light on how Singapore’s developmental experience has informed China’s reform agenda and how “the economy” has replaced class struggle led by “the people” as the obsession of the Chinese government. Each episode of the series will be released sequentially on Oct. 9, 16, 23 through online platform of the Asia Culture Center, and will be available until Nov. 30, 2020.

 

Posting period: From Oct. 9 until Nov. 30, 2020

Online viewing (free)

Language: English narration with Korean subtitles

 

 민중 vs. 실제 경제, 세 개의 에피소드" 

 

1970년대 후반부터 중국 정부는 수천 명의 관료를 싱가포르에 파견하여 싱가포르의 경제 및 사회 정책을 배우도록 했다. 이 정당 국가의 핵심 기획이 계급 투쟁에서 경제로 대체되었던 당시덩샤오핑이 중국의 개혁 의제와 관련하여 유일하게 모델로 명명했던 싱가포르라는 도시 국가는 그 세대 중국 지도부의 정치적 상상력을 재편하는 데 대단히 중요한 역할을 했다.

영상 시리즈 민중 vs. 실제 경제, 세 개의 에피소드에서는 당시 역사의 종말이라는 자유주의의 의기양양한 선언 하에 촉발된 것처럼 보였던 두 국가의 만남을 오늘날 위기에 처한 자유주의 기획의 관점에서 재검토한다. 전 세계에서 경제적 박탈이 벌어지고 있는 오늘날, 중국의 현대 정치 경제 체제를 탐구하는 장기 리서치 프로젝트의 일환인 이 작품은 벌써 40년째 진행되고 있는 중국의 시장 경제 실험을 살핀다. 이는 우리가 경제에 관해 이야기할 때 정확히 무엇을 말하는 것인지 사유하기 위한 실마리가 된다.

이 시리즈는 1970년대 후반 중국에서 나타난 탈사회주의 전환에서 시작하여 중국의 경제 개혁이 한계에 이른 것처럼 보이는 현재 시점에서 끝난다. 세 편의 에피소드로 펼쳐지는 이 서사는 중국이 아무리 서구의 과잉 금융화된 경제에 비해 자신의 실물 경제가 가진 힘을 자랑해도, 바로 그 실물, 자본주의 경제의 실제야말로 역사적 주체로서의 민중을 박탈하고, 사라지게 하고, 재부상하게 한 핵심임을 시사한다. 호 루이 안

 

“The People vs. the Real Economy in Three Episodes”

 

Since the late seventies, the Chinese government has dispatched thousands of ofcials to Singapore to study its economic and social policies. As the only country explicitly named by Deng Xiaoping as a model for China’s reform agenda, the city-state has been crucial in reshaping the political imagination of a generation of Chinese leadership in a time when “the economy” had replaced class struggle as the key project of the party-state.

In the video series “The People vs. the Real Economy in Three Episodes”, this history of encounters between the two countriesone that was set into motion by what then appeared to be the triumphant “end of history” proclamation of liberalismis re-examined against the ongoing cri-sis of the liberal project. Amidst the widespread economic dispossession taking place across the world today, this work-in-progress manifestation of a long-term research project into China’s modern political economy takes the country’s over four-decade-long “experiment” with the market economy as a basis to think about what it is exactly we talk about when we talk about “the economy.”

The series begins with China’s post-socialist turn in the late seventies and ends in the present day where the country’s economic reforms appear to have reached their limit. Unfolding over three episodes, the narrative suggests that even as China continues to tout the strength of its “real economy” over the dissimulations of over-nancialised economies in the West, it is the exactly the “real” of the capitalist economy that has led to the dispossession, disappearance and reemergence of “the people” as a historical subject. Ho Rui An

 

 

영상제공 : 아시아문화원 전시기획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