컬렉션1960-1970년대 한국의 행위예술 : 정강자 자료

계층보기

1960-1970년대 한국의 행위예술 : 정강자 자료 (61)

연관 컬렉션 (1)

SEARCH

검색
컬렉션1960-1970년대 한국의 행위예술 : 정강자 자료
참조코드
AC_PKJ
일자
2015
기술계층
컬렉션(collection)
규모와 유형
61건의 아이템
생산자명
국립아시아문화전당 , 아시아문화원(아시아문화개발원)
정리체계
컬렉션은 작가와 해프닝 기록(사진, 영상)자료(S1)와 참고자료(S2), 언론보도자료(S3)로 구성되어 있다.
열람/접근환경
공개/본 컬렉션에 포함된 자료는 모두 접근이 가능하다.
복제/활용조건
본 컬렉션에 포함된 모든 자료에 대한 2차적 저작물 작성을 포함한 활용은 별도의 문의가 필요하다.
범위와 내용

이 컬렉션은 ‘아시아의 퍼포먼스아트’ 아카이브 구축을 목적으로 2014년부터 2016년까지 3개년에 걸쳐 수집한 컬렉션 중 하나이다. 한국의 경우 1960년대 후반부터 70년대까지 행위예술 태동기의 자료를 확보하는 것을 목표 중 하나로 설정하였다. 이 컬렉션은 이 프로젝트의 결과물 중 정강자 작가가 기증한 자료들로 구성되어 있다. 정강자(1942-2017)는 한국 최초의 해프닝으로 기록된 <비닐우산과 촛불이 있는 해프닝>(1967)에 참여하였고, 이듬해 서울의 음악감상실 쎄시봉에서 국내에서는 처음으로 누드 퍼포먼스 <투명풍선과 누드>를 진행하였다. 이는 미술계와 사회 전반에 걸친 부조리에서 벗어나 여성 해방을 추구했던 전위예술로, 당시 큰 파장을 불러 일으켰다. 2014년 프로젝트 수행을 위하여 연구진이 정강자 작가와 면담을 진행하였고, 이 과정에서 구술 인터뷰 진행과 개인적으로 소장하고 있던 자료를 기증받을 수 있었다. 컬렉션은 작가와 해프닝 활동 기록자료(S1)과 참고자료(S2), 언론보도자료(S3)로 구성되어 열람할 수 있다. (구술자료는 ACC 아카이브 컬렉션 “한국의 행위예술가 구술자료(AC_PAO)” 참조) * 외부 연구자 : 윤진섭 * 기술참조 : 한국의 행위예술 컬렉션 조사·연구 보고서 『정강자』(소담출판사, 2007) * 컬렉션 자료 이용문의 : 062-601-4441